꽃친만의 오붓한 캠핑을 다녀온 바로 다음 주! 

꽃치너들은 또 한 번 먼 길을 떠나게 되었습니다. 꽃친과 다른 듯 닮아 있는 인생학교 친구들을 만나러 강화도에 위치한 꿈틀리 인생학교를 방문했습니다. 

[인생학교 1기들의 만남 다시 보기]

이 날 만난 친구들은 모두 중학교를 졸업한 뒤 고등학교에 진학을 1년 미루고 '딴짓'할 수 있는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점에서 모두 공통점을 가지고 있었어요. 단, 꽃친과는 다르게 꿈틀리인생학교 친구들은 강화도에서 기숙학교 생활을 하고 있고, 고양과 용인 두 곳의 열일곱 인생학교는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전일제로 운영되고 있지요. 셋 중에서 꽃친이 제일 한가로운 방학이네요~(기왕 멍 때리려면 제대로 한 번 때려보자!)


약 50명 정도의 친구들이 한 곳에 모이니 북적북적합니다. 제일 먼저 준비해간 학교 소개를 하고 나서 처음 만나는 사이의 어색함을 깨기 위해 게임도 하고 다른 학교 친구들과 섞여서 조별 모임도 했습니다. 찹쌀을 열심히 두드리니 맛있는 떡이 되는 신기한 경험도 함께 하고, 꿈틀리 친구들이 직접 준비한 미니 운동회도 하며 정신없이 오후를 보내고 나니 어느 덧 해질녘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올 해는 작년과 다르게 1박2일로 넉넉히 일정을 잡고 왔기 때문에 아쉬워하긴 아직 이릅니다! 

저녁 시간은 각 학교 친구들이 준비한 공연이 기다리고 있는데요, 특별히 꽃친의 예담이와 예지쌤이 공동사회를 보게 되었어요. 사실 당일 오후에 예지쌤이 예담이에게 급히 제안한건데 늘 도전을 좋아하는 예담이가 선뜻 받아준 덕분에 재밌게 준비하고 진행할 수 있었죠~ 특히 예담이는 지금 당장 뮤직뱅크 MC를 봐도 손색없을 만한 진행력을 보여줬답니다!

꽃치너들은 맑고 고운 목소리로 지난 번 사교육걱정없는세상에서 공연했던 채연이의 곡을 선보였어요. 2주 만에 다시 부를 자리가 생길 줄은 몰랐네요! 

공연 뒤에는 또 소그룹으로 나뉘어서 인생학교를 시작하게 된 이유, 그 동안 나에게 의미있었던 것들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어요. 각 학교의 선생님들께서 조마다 퍼실리테이션으로 잘 리드해주셔서 잘 모르는 친구들과도 솔직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모든 순서가 끝나고 난 뒤, 운동장으로 내려갔더니 군데군데 작은 모닥불들이 피워져 있었어요. 깜깜한 강화도의 밤, 작은 모닥불들에 마시멜로를 구워먹으며 오손도손 이야기를 나누다보니 밤이 금방 깊어졌습니다. 고개를 들어 여름 별자리 몇 개를 열심히 찾아보다 하나둘 잘 준비를 하러 들어갔답니다. 


🌙

☀️


다음 날이 밝았습니다. 준비할 땐 1박 2일이면 시간이 넉넉하겠거니 생각했는데 또 헤어질 시간이 금방 다가오네요. 헤어지기에 앞서 우리의 짧지만 소중했던 만남과 그 속에서의 이야기들을 생각하며 악동뮤지션의 '오랜날 오랜밤'을 합창하기로 했습니다. 잠깐 흩어져서 연습했는데 또 금방 배우네요! 강당에 모여 자유롭게 몸과 손을 흔들며 노래하는 기분이 아주 좋았습니다. 

동영상을 통해 그 분위기를 함께 느껴보시죠.


서로 너무 멀리 떨어져있기에 언제 또 만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만나며 또 반갑고 따뜻하게 인사할 수 있는 사이가 되었다는 것이 중요하겠지요. 

뚜렷한 목적도 없이 무작정 입시경쟁에 휘말리는 대신 용기를 내어 잠시 쉬어가는 시간을 택한 인생학교 친구들. 특별한 시기를 비슷하게 보낸 친구들이 이렇게나 많이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는 든든한 시간이 되었길 바랍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