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 봉사활동 소개에 이어 활동 소감문에 담긴 꽃치너들의 마음을 전해드리려고 합니다. 목요일마다 꽃치너들을 만나 글쓰기 지도를 해주시는 박진우샘께서 꽃친들의 소감문을 주욱 읽어보고 나서 이렇게 말씀하시네요.


" 1. 먼저 아이들이 봉사를 하게 되면서 깨달은 점은 자신에게 선입견과 편견이 존재한다는 사실이었습니다. 하지만 봉사를 통해서 자신에게 온 변화로 그러한 선입견이 많은 부분 해소되었고, 그들을 똑같은 인격체로 받아들일 수 있게 되었다고 합니다. 또한 복지관 형, 누나, 오빠, 언니들과 교류하면서 형성된 관계가 매달 발전하는 것을 느꼈고, 이러한 관계의 형성이 이전의 나와는 다른 변화된 나를 존재하게 해준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들을 동등한 인격체로 대하게 된 것이지요.

2. 글쓰기의 두번째 포커스는 복지관 분들의 입장에서 꽃친의 봉사를 성찰해 보고자 하는 것이었어요. 아이들은 외부 나들이 경험이 복지관 분들이 가장 좋아하는 경험일거라 생각했어요.

3. 또한 그분들이 우리와 만나면서 새롭게 알게 된 것은 무엇이었을까 생각해 보는 부분에서는 ‘꽃친’이라는 우리들의 존재를 알게 되었을 것이라고 생각했어요. 우리가 만남을 통해 서로의 존재를 비로소 인식하게 된다는 것은 얼마나 큰 신비이고 인연인지요! 미쳐 생각지도 못한 아이들의 답에 제 머리위로 느낌표 하나가 떠올랐습니다.

4. 마지막으로 그분들에게 일어난 변화는 무엇일까 생각해 보는 부분에서는 역시나 우리와의 관계가 발전되면서 체험하는 친분이 갈수록 두터워지고 있다는 사실을 이야기해 주었습니다.

새로운 사람들과 만나며 자신의 인격이 한 세상만큼씩 넓어지고 그것을 스스로 느끼고 발견하기를 바라며 글쓰기를 진행했습니다. 아이들은 이번에도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한발짝 더 현명하고 지혜로웠습니다. "

캬아~ 느낌 좋은걸요!^^



오늘은 꽃친에서 인기가 하늘을 찌르고 있는 진우샘을 살짝만 공개했어요. 조만간 진우샘의 매력에 대해 자세히 귀뜸해드릴게요. 호호.





'꽃친 : 꽃친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로, 나로부터 시작하기  (0) 2016.11.23
뭔가 특별했던 제주여행  (0) 2016.11.11
2기 모집 관심가족설명회 후기  (0) 2016.10.04
꽃친에게 봉사활동이란?  (0) 2016.10.04
친구네 동네 나들이 1탄  (0) 2016.09.07
방학 of 방학  (0) 2016.08.30
전화관리  (0) 2016.08.09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