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다운친구들은 2016년 가을, 오랫동안 함께 기획하고 준비한 해외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새로운 환경과 경험에 몸과 마음을 맡겨보기도 하고, 곳곳에서 만나는 현지인들과 교류하며 그 지역의 문화와 사람에 대해서 이해하고자 했습니다. 무엇보다도 함께한 친구들과 웃고 떠들고 사진도 찍으며 우정을 쌓았던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이제까지 여행기는 모두 "쌤들이" 대표로 작성해서 소개했었는데요 이번 해외여행은 꽃치너들이 직접 쓴 8인 8색의 여행 후기를 통해 함께한 여행이 우리에게 어떤 기억과 흔적을 남겼는지 생생하게 전해드립니다.  

🚲


|조영지


꽃친에서 마지막 여행으로 베트남&홍콩 여행을 간다. 무려 해외여행이지만 떠나는 아침까지도 이상하게 실감이 났다. 근데, 비행기를 타니까 갑자기 설레고 신나서 좌석 지현이와 조용히 기뻐했다. 중간에 컵라면도 사먹고 지현이랑 땅따먹기, 오목도 하다 보니 드디어 베트남에 도착했다! “비행기에서 탈출이다!”하고 좋아하면서 다낭 공항을 나오니 습한 공기가 덮쳤다. 오기 전부터 베트남이 우기라서 비가 4일내내 온다고 하길래 걱정을 하고 왔는데 걱정대로 습해서 슬퍼졌다... 하지만 슬퍼하는 것도 잠시 숙소 가서 짐을 풀고 저녁으로 고기를 먹으러 갔다. 가보니까 메뉴판을 봐도 뭐가 뭔지 모르겠어서 주문이 어려웠다. 주문하면서베트남에선 내가 주문을 못해서 시켜먹을 수도 있겠다...’라는 생각이 들어 조금 서글퍼졌다. 결국 예지쌤의 도움을 받아 시켜먹는데 생각했던 것보다 너무 맛있어서 놀랐다. 맛있길래 계속 시켜서 많이 먹었는데도 1인당 6천원 정도씩 나와서, 베트남 물가가 진짜 싸긴 싸구나...’하며 가격에 놀랐다. 밥도 먹었으니 같이 용교라는 다낭의 유명한 다리를 보러가며 산책하기로 했다. 낮에 숙소 가면서 용교를 봤는데 그리 멋있지 않았고 힘들어서 숙소 가서 쉬고 싶었기 때문에 울며 겨자 먹기로 갔는데 막상 가보니 밤엔 용교에 불이 들어와서 낮과 다르게 예뻤다. 매주 주말 저녁마다 용이 물이랑 불을 내뿜는 쇼를 한다는데 그걸 봤다면 진짜 예뻤을 같기도 하고 조금 아쉬웠다. 그렇게 용교 구경을 마치고 드디어 숙소로 돌아왔다. 와서 씻고 침대에 누우니까 진짜 행복했다. 그대로 오늘 먹은 고기 맛있었어...’하고 입맛 다시며 잠들었다.


다음날엔 일어나서 오행산으로 갔다. 오르는데습하다. 찝찝하다. 내가 지금 산을 오르고 있는 걸까...?’하며 약간 나간 상태로 등산했다. 정상에 올랐을 때도 애들은 경치를 보며 좋아하던데, 경치도 그다지 예쁘다고 생각되지 않고 어서 내려가서 밥이나 먹고 싶었다. 내려오니까평소에 등산을 싫어하지 않는데 지금 기분이 별로지?’라는 생각이 들며 자신이 이해가 됐다. 어쨌든 점심을 먹으러 갔는데, 유명한 국수집을 갔다. 유명한 국수집이라니까 한국에서 자주 먹던 쌀국수 비슷한 나올 알았는데미꽝이라는 전혀 다른 국수가 나왔다. 먹어봤는데 너무 맛있어서 행복했다. 맛있는 국수가 한국 돈으로 1500 정도로 가격도 싸서 유진이랑 같이 그릇 시켜서 나눠먹었다! 개인적으로 한국에서 파는 쌀국수보다 맛있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점심을 먹고 나니 기분이 좋아졌는데 생각엔 오행산에서 배가 고팠기 때문에 기분이 좋았던 같다... ... 저녁엔 아시아파크를 갔는데 이동하면서 아시아파크를 얼핏 봤을 별게 없어 보였는데 검색해보니까 놀이기구가 많아서 진짜 기대됐다! 가보니까 사람이 별로 없어서 기다려도 되는 기본이고 원하면 번이고 있어서 너무 좋았다! 드롭을 무서워하는데 막상 타보니 타서 자신이 대견했고, 롤러코스터를 타는 도중에 비가 많이 왔는데 같이 젖으면서 타니까 웃기고 즐거웠다. 그렇게 놀이공원에서 놀고 숙소 와서 씻고 누우니까 천국이었다. 누워서 하루를 돌아보니 미꽝이 계속 생각났다. 




셋째 날엔 미선 유적지를 갔는데 가는데 무려 1시간 반이나 걸렸다... 미선 유적지는 참파 왕국의 신전이 있는 곳이다. 힙이라는 가이드 분께서 설명을 해주기로 하셨는데, 너무 귀여우셨다! 영어로 말하셔서 예지쌤이 해석해주셨는데 멋있었다! 리스팩트! 가끔 예지쌤이 해석해주시기 전에 문장씩 알아듣기도 했는데 그럴 기분이 짜릿했다...! 점심으론 김밥을 먹었는데 한국 김밥이 맛있긴 하지만 오랜만에 밥이랑 김치 먹으니까 좋았다. 점심 먹을 힙이랑 대화도 했는데 아주 쉬운 내용이었지만 기분이 좋았다...! 먹고 제대로 둘러보는데천여 전에 사람들이 여기서 어떻게 제사 드렸을까, 옷차림은 어떻게 하고 있었을까,’ 이런 생각이 들었다. 힙이 예전에 있었던 재료들로 만들었지만 지금은 재료들도 나오지 않고 어떻게 만드는지도 몰라서 재건하려 해도 못한다고 말해주셨는데 사실을 알고 나니 신비롭게 느껴졌다...! 예전엔 야생동물도 살았었기 때문에 신전 짓다가 죽기도 했다고도 하셨는데 죽은 사람들이 가엽고 힘들었겠다는 생각도 들고 베트남 전쟁 유적지 대부분이 파괴되었다는 안타까우면서도파괴되기 전에는 규모가 얼마나 컸다는 거야...!’하는 생각이 들면서 당시 신전 짓던 백성들이 불쌍하게 느껴졌다. 유적지 탐방을 끝내고 숙소 돌아오는 택시에서는 지현이랑 먼저 자는 사람 머리카락 10 뽑기 내기를 하면서 즐겁게 숙소 왔다! 지현이는 자고 싶었는데 내기 때문에 잤다고 조금 시무룩해했는데 귀여웠다! 저녁으론 강은이가 알아본 베트남에선 고급진 식당을 가서 국수와 여러 음식을 먹었는데 이번엔 한국에 있던 쌀국수처럼 국물이 있는 쌀국수가 나왔다. 쌀국수를 시켰는데 한국에서 팔던 쌀국수보다 맛있었다! 국물이 삼계탕 맛이 나서 행복했다! 이제 숙소를 가서 씻고 침대에 누웠는데 정말 좋았다. 하루가 끝나고 침대에 누울 제일 행복한 같다! 그렇게 행복해하면서 잠들었다!




다음날엔 드디어 호이안을 갔다! 다낭은 개인적으로 거리가 예쁘진 않았는데 호이안은 예뻤다! 다낭에는 살만한 기념품이 그다지 있지 않았는데 호이안에는 아기자기한 기념품 살게 많아서 기분이 좋았다! 여행 기분이 났다...! 호이안에 대해 설명을 들으며 둘러본 점심을 먹으러 갔는데 일본식 국수를 먹으러 갔는데 입맛엔 정말 맞지 않아서 거의 먹지 않았다... 같이 나온 망고주스는 맛있었는데... 점심을 먹고 2조로 나눠서 자유여행을 하기로 했는데 의영, 채윤, 한슬이랑 같은 조가 됐다. 한슬이가 베트남 여행을 1달이나 갔다 와서 편성이 됬다고 생각했다! 우선 한슬이가 맞췄다는 옷집에 가서 옷을 맞추기로 했다! 남색 롱원피스로 맞추고 채윤이는 남색 점프수트로 맞췄다! 그런데 돈이 부족해서 아빠카드를 긁었는데 아빠한테 카톡이 와서 순간 심쿵했다... 채윤이는 돈을 빌렸는데 뒤로 시무룩해 있었다. 그런 채윤이가 귀여우면서 웃겼다! 옷집을 나와서 카페를 갔다가 조별로 다니고 애들이랑 같이 다니기로 했다. 다니면서 차도 사고, 귀걸이도 사고, 팔찌도 사고, 장난감도 사고, 두피 마사지기, 열쇠고리 등등 엄청 사고 아이스크림도 먹고 행복했는데 나중에 애들이랑 비교해보니 바가지를 엄청 썼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팔찌도 3 비싸게 사고 열쇠고리도 2 비싸게 사고... 서글퍼졌지만예쁜 거로 샀으니까 괜찮아...!’하며 넘겼다. 흥정하는 방법 배워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저녁엔 인도 카레 요리를 먹으러 갔는데 점심을 제대로 먹어서 그런지 진짜 맛있게 먹었다! 식사를 끝내고 맞춘 옷을 찾으러 갔는데 진짜 예뻐서 행복했다. 아주머니께서 만들어주셔서 예쁜 건데역시 안목은 옳아. 디자인도 색도 너무 골랐어. 워후!’라는 생각을 했다! 옷을 찾고 다시 호이안을 구경했는데 호이안은 낮에도 예쁘지만 저녁이 정말 예쁘다. 곳곳에 형형색색의 예쁜 등불들이 달려있는데 진짜 예쁘다! 그렇게 거리 구경을 하고 우리는 등불에 소원을 빌며 투본 강에 띄웠다. 같이 띄우니까 아주 예뻤다. 등불 띄울 가슴이 벅찼다...! 내가 소원들이 이루어졌으면 좋겠다. 등불구경도 마치고 숙소로 돌아와서 씻자마자 진짜 쓰러지듯이 잤다. 많이 피곤했지만 행복한 하루였던 같다.





to be continued...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