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꽃친쌤입니다! 오랫만에 꽃다운친구들의 근황을 전하기 위해 글을 쓰게 되었네요 :) 


지난 10월 19일(월)에 상암동 오마이뉴스 본사에서는 아주 재미있는 포럼이 하나 열렸습니다. 

'우리도 행복할 수 있을까?'라는 책을 통해 덴마크 행복사회의 비밀을 직접 찾아서 소개하고 또 그 행복의 비밀 중 하나인 덴마크의 교육제도를 소개해주었던  오마이뉴스에서 이번에는 한국의 애프터스콜레(Efterskole)를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했답니다. 





애프터스콜레란 덴마크의 독특한 교육제도인데요, 초등교육이 끝나고(대략 우리나라의 중학교 졸업 정도) 고등교육 기관에 진학하기 전에 1~3년 정도를 다니면서 자신의 인생을 설계할 수 있는 시간을 갖는 학교를 말합니다. 덴마크에는 약 260개 정도의 각기 다른 애프터스콜레가 있는데요, 종교적, 정치적, 이념적 성향이 조금씩 다르긴 하지만 삶의 발견, 보편적 배움, 민주시민 교육 등의 기본적인 철학을 공유하고 있다고 합니다. 

(참고 :https://en.wikipedia.org/wiki/Efterskole)


'우리도 행복할 수 있을까?'라는 책에서도 소개되었고 이번 포럼에 방문한 덴마크 청년들도 이야기해주었지만 덴마크 청소년들도 자신이 무엇을 하고 싶은지, 어떤 일을 하면 좋을지 잘 모르는 것은 마찬가지라고 합니다. 다만, 자신이 스스로 그것을 발견할 때까지 다양한 경험을 해볼 수 있는 제도적인 장치(애프터스콜레, 호이스콜레)가 마련되어 있고, 가정과 사회에서도 그런 시기에 있는 청소년과 청년들을 기다려주고 격려해주기 때문에 조급해하지 않고 차분하고 자신감 있게 자신이 원하는 것을 찾아나갈 수 있다고 합니다. 


학업성취도는 높지만 삶의 만족도는 낮은 우리나라의 청소년들(보건복지부 발표, 2013 한국 아동종합실태조사), 부모와 아이가 함께 밥을 먹고, 놀이를 할 수 있는 시간이 하루 1시간도 되지 않는 한국의 가족들(OECD, 2015 삶의 질 보고서)도 이런 '옆을 돌아볼 수 있는' 여유를 갖는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그런 의미에서 꽃다운친구들을 비롯하여 한국의 청소년들에게 옆을 볼 자유를 권하는 한국형 애프터스콜레 프로그램들이 속속 생겨나고 있다는 소식이 참 반갑습니다.

그럼 지금부터 이번 포럼에서 소개된 다양한 학교에 대해서 함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10월 19일 포럼은 이런 순서로 진행되었습니다!>



/ 발레킬레 인생학교 (Vallekilde Folk High School, Denmark) /


제일 먼저 덴마크에서 방문하여 발표를 해준 발레킬레 인생학교를 소개하겠습니다.

발레킬레는 고등학교를 졸업한 친구들이 가는 학교이기 때문에 입학생들의 나이가 대부분 만 18세 이상이라는 점이 애프터스콜레와 다릅니다. 그렇지만 그곳이 필요한 이유, 그곳에 가는 친구들이 기대한는 점과 배우는 것, 배우는 방법 등이 애프터스콜레와 매우 유사합니다. 


발레킬레에서는 어떤 것들을 배울까요? 

홈페이지(www.vallekilde.dk)를 들어가보니 게임디자인, TV와 미디어, 저널리즘, 리더십, 작가, 디자인, 공예 등 다양한 코스들이 있네요. 

학교에서 게임디자인을 배우다니 정말 신기하죠? 포럼에서 저희에게 학교를 소개해준 토마스(Thomas Vigild)가 바로 게임디자인 코스의 디렉터였답니다.





발레킬레학교의 핵심 교육철학으로 '호기심'을 꼽은 토마스는 게임을 통해 얼마나 다양한 가능성들이 열릴 수 있는지 소개하면서 학생들이 주도하고 시민들은 얼떨결에 참여하게 된 게릴라 물총싸움의 동영상을 보여주었어요. 처음엔 어리둥절해하던 사람들이 어느덧 물총을 들고 마구 쏘고, 정장을 입고 지나가던 어느 여자분은 먼저 나서서 물총을 달라고 하여 누구보다 천진난만한 표정으로 게임을 즐기는 모습을 보여주었답니다. 그 영상 하나만으로도 발레킬레의 학생들이 어떤 분위기 속에서 어떤 공부를 하고 있는지 피부로 느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Vallekilde Hojskole>를 소개하고 있는 토마스 빌리드(Thomas Vigild)


그리고는 발레킬레에서 공부하는 4명의 학생들이 나와서 자기 소개와 함께 발레킬레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하고 몇 가지 질문에 답변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1명은 저널리즘을, 3명은 창의적 글쓰기(Creative Writing)를 배우는 학생들이었는데 자신이 무엇을 하고 싶은지 알고 싶어서 발레킬레에 오게 되었고 원하는 것을 마음껏 해볼 수 있기 때문에 매우 만족하고 있으며 자발적 에너지로 가득한 친구들과 같이 생활하는 것 자체가 큰 영감이 된다는 이야기를 해주었습니다. 



<Vallekilde>를 다니고 있는 네 명의 학생들. 밝은 분위기가 팡팡! 


이어서 한국에서 시도되고 있는 5개의 애프터스콜레 프로그램이 소개되었는데요, 하나하나를 살펴보기 전에 전체적인 특징들을 다음의 표로 소개하도록 할게요. 내용을 다 읽으시려면 스크롤의 압박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아래 표를 보시고 더 알고 싶은 학교를 찾아서 클릭해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표를 클릭하면 확대해서 볼 수 있습니다. 

모바일로 보시는 분들은 화면 가로보기!>



꿈이룸학교를 더 알고싶어요!


오디세이학교를 더 알고싶어요!


열일곱인생학교를 더 알고싶어요!


꿈틀리인생학교를 더 알고싶어요!


꽃다운친구들도 잘 하고 왔나요?



여러 모로 즐겁고 유익했던 포럼 참여였습니다. 

발제를 해주신 모든 학교들, 그리고 이번 포럼에 참여하진 않았지만 대한민국 곳곳에서 옆을 볼 틈새를 내고 있는 청소년 모두모두 화이팅입니다. 

혼자 가면 빨리 갈 수 있겠지만 멀리 가려면 함께 가야한다고 합니다. 

솔직히 변화라는 것이 너무나 요원해보이는 대한민국의 교육체제 안에, 다함께 힘을 모아 좋은 변화들을 만들어냈으면 좋겠습니다! 

아자아자 화이팅!


[관련글]

  "학교 가지 말고 1년 놀아라" 한국 부모들 견뎌낼까 - 오마이뉴스(2015. 10.20)

  함께여는교육연구소 블로그의 참여후기 글


[포럼 영상]

  세션1. 행복한 인생과 '옆을 볼 자유'

  세션2. 한국형 애프터스콜레 개교, 어디까지 왔나?


많은 분들이 저희가 준비하고 있는 [꽃다운 친구들]이 또다른 [대안학교]나 [그룹형 홈스쿨링]이냐고 물어오십니다. 그러면 저희는 손을 내저으면서 중학교와 고등학교 사이에 한숨 돌리는 [언스쿨링]이라고 대답합니다.


어떤 분들은 일종의 대안적 [교육운동]을 시작한다고 격려해 주십니다. 하지만 엄밀히 말해서 이것은 [교육운동]이 아니라 청소년들에게 인생을 바라볼 시간을 주자는 [인권복지운동]입니다. 우리 부부는 교육전문가가 아니고 사회복지사와 공익운동가 커플이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꽃친]은 북구의 [애프터스콜레]처럼 일년간 빡쎄게 진로를 개척하는 기숙프로그램이 아닙니다. 서울시 교육청이 앞장서고 있는 [자유학기제]와도 다르고, 1년간 대안교육 프로그램을 학과목과 동시에 제공하는 [오디세이학교]와도 다릅니다. 중학교를 졸업하는 겨울방학에 3개월 정도 합숙하며 집중해서 인생을 고민하는 [인생학교]와도 다릅니다.


일년을 통째로 쉬는 개념입니다. 뒤서가면서 인생의 호흡을 고르려는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합니다. 주중에 자주 모이지도 않을 예정입니다. 최대한 학과공부는 하지 않을 예정입니다. 굳이 몇가지 활동의 방향을 미리 알려드린다면, 다음 네가지 정도가 될 듯합니다. 줄여서 자.봉.여.관.


* 먼저는 [자기탐구] 영역입니다. 나는 어떤 사람인지를 알아가는 과정입니다. 필시 아이들을 잘 이해하는 전문가 선생님이 친절한 멘토링을 해주시겠죠?


* 다음은 [봉사활동] 영역입니다. 사회봉사 점수와 무관하게 이 세상의 약자들과 우정을 나누고 어두운 곳에 사랑을 전달하는 공통의 경험을 제공합니다.


* 그리고 [여행유희] 영역입니다. 봄가을로 국내외 여행을 스스로 기획해서 여유있고 독특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지역전문가들과 연계할 예정입니다.


* 끝으로 [관계형성] 영역입니다. 새로운 친구, 존경하는 분, 만나고 싶었던 인물들과 구체적 접촉과 지속적 만남을 통해 인격적 사회적 존재감을 제공합니다.


그럼 진로는 언제 개발하냐구요? 이 네가지 영역이 골고루 갖춰지면 자신의 진로는 시나브로 스스로 찾아가게 될 것이라는 데에 우리 부부는 의견을 함께 했습니다. 또한 이 시기의 청소년들에게 꿈이나 진로가 구체적이지 않아도 괜찮다고 염려 말라고 이야기해줄 것이구요.


각자 하고 싶은 공부는 어떻게 보충하냐구요? 아 그건 부모와 자녀가 스스로 계획을 세워 진행하는 지점입니다. 위의 자.봉.여.관.은 매주 두 번 정도만 모여서 진행할 예정이고(물론 여행은 따로 덩어리 일정을 잡게 되겠죠) 나머지 시간은 부모와 자녀에게 자율권을 드릴 예정입니다. 특별히 월 2회 정도 부모님들의 성장을 위한 정선된 시간을 따로 기획하려고 합니다. 부모님들의 참여와 연대 또한 아주 중요하기 때문이죠.


오는 6월 15일(월) 저녁에는 몇몇 관련전문가들을 초청해서 저희 생각을 설명해드리고 담금질하는 내부간담회를 가집니다. 이어서 9월 7일(월)에는 깜짝 특강을 겸한 공개설명회를 가지고 각종 구체적인 계획과 일정을 널리 알리겠습니다.


그동안 사브작사브작 블로그를 하나 만들었습니다. 지난 이야기들을 모아놓고 유용한 정보들도 수집한 공간입니다. 조만간 이곳 대문은 홍순관 형님의 휘호로 단장할 예정이고, 나아가 소셜기능도 더 강화한 웹공간을 구성할 예정입니다. 물론 이 일을 나서서 돕는 분들도 공개하고 실무를 담당할 일꾼도 세우게 되겠지요.


오늘은 이 정도 공개하고 또 다음편을 이어가겠습니다. ㅎㅎ




photo by 강현주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093638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