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 , 걱정 반이라는 말이 가장 잘어울릴까요? 지난 2 14 꽃다운 친구들이 기대와 걱정을 안고 모임을 시작했습니다

 홍대EDM유학센터에서 만난 꽃친 친구들은 간단한 레크레이션 게임으로 서로에 대해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날은 오전에는 예지쌤, 오후에는 수진쌤이 준비해오신 다양한 레크레이션 게임과 IAM카드, 감정카드를 통해 스스로를 소개하고 다른 꽃친들이 어떤 사람인지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점심을 먹은 , 오후 프로그램에 앞서서는 2 꽃친을 책임질 반장을 뽑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습니다. 꽃다운친구들 2기의 반장을 맡은 친구는 윤수가 되었습니다~ 반장을 뽑는 자리를 가진 , 앞으로 꽃친들이 중요한 사안들을 논의할라운드테이블 대한 설명을 듣고 규칙을 만들었습니다

 이날은 나를 찾아가는 여행의  번째 시간이기도 했는데요. MBTI검사와 감정카드를 활용하여 자기가 누구인지다른 친구들은 어떤 사람인지 알아가는 시간이었습니다.  앞으로 나를 찾아가는 여행에서는   진행  MBTI검사를 바탕으로 더욱 심도깊게 나를 알아가 시간을 가질 예정이랍니다.


 21 금요일 모임은 삼각지에 있는 사교육걱정없는세상에서 진행 되었는데요. 날은 지난 모임에서 뽑은 반장과 서기 그리고 꽃친들이 만든 규칙을 통해 라운드테이블을 진행 했습니다. 꽃친들은 앞으로 1년간 함께 지내면서 서로 지켜야할 기본적인 사안들에 대해서 논의 했는데요. 서로의 생일은 어떻게 챙길 것인지, 활동시간 중에 핸드폰을 어떻게 해야 좋을지, 더욱 친해지기 위해 함께 있는 일들은 뭐가 있을지 등이 안건으로 올라왔습니다

 앉아서 하는 활동에 쳐진 몸도 풀겸, 오후 시간에는 분위기를 바꿔 여의도에 있는 아이스링크장에 갔습니다! 날은 오후 시간을 온전히 아이스링크에서 노는데에 보냈습니다. 함께 스케이트를 타며 겨우내 굳어 있었던 몸을 풀고, 꽃친들끼리도 친해지는 시간이었습니다~ 아이스링크는 2월을 정리하는 시간에서 꽃친들이 가장 기억에 남는 활동 하나로 뽑기도 했는데요. 날이 따뜻해지기 전에 있으면 좋겠네요!   



  21 화요일은 야외 활동으로 새로운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홍대 옆에 있는 와우산공원 배드민턴장에서 배드민턴을 치며 열심히 운동을 꽃친들!   날은 자랑하고 싶을 정도로 맛있는 점심도 먹었어요

  평소 모임 장소인 홍대EDM유학센터로 돌아온 꽃치너들, 지난해 동행쌤이자 올해 글쓰기 선생님으로 함께 하시는 진우쌤과 간단한 인사를 하는 시간을 가진 나를 찾아가는 여행 두번째 시간을 함께 했습니다~ 내가 어떤 사람인지 알아가고 친구들이 어떤 사람인지 알아가는 시간을 통해 친구들과는 물론이고, 내가 나와 친해지는 시간이 되어 가는 같네요


 돌아온 금요일도 모임장소가 아닌 서울역에서 집결한 꽃친들! 가브리엘의 집에 봉사활동을 나가는 날이기 때문인데요. 꽃친들 나이 또래의 친구들이 함께 생활하고 있는 곳에서 봉사를 하면서 몸이 불편한 친구들을 도울 있는 뿌듯한 시간이 되었습니다. 앞으로 달에 지속적인 봉사활동을 예정이랍니다



 2월의 마지막 모임이 있었던 28, 날은 조금 특별(?) 외부활동을 했습니다. 광화문에서 모인 우리는서울 나들이라는 이름 아래에 게임을 진행했는데요. 광화문 일대와 서촌을 돌아다니며 다양한 미션들을 수행 했습니다. 세종문화회관 편에 숨어 계시던 예지쌤을 찾는 미션과 앞으로 글쓰기 시간에 읽게 나니아연대기를 사오는 미션, 광화문 앞에서 점프샷 짝기 미션, 대림 미술관에 가서 펜을 사오는 미션 등을 마치고 통인시장으로 모였습니다

 통인시장은 서울의 전통 시장  하나로써 엽 도시락이 유명한 곳이기도합니다엽전을 사면 도시락 통에 원하는 음식을 엽전으로 구입하여  먹을  있는 방식인데요오전 내내 서울 시내를 돌아다니면서 허기진 배를  곳에서 밥을 먹으며 채웠습니다


 점심 식사 이후에는 실내로 들어간 꽃친들은 오전 게임에 대한 시상을 진행했습니다. 1 팀에게는 나니아연대기 권씩이 증정 되었고, 아쉽게 패배한 2등에게는 대림미술관의 티켓이 선물로 증정 되었습니다. 또한 게임 중에 샀던 펜은 꽃친 모두가 하나씩 나누어 가졌답니다! 시상이 끝난 뒤에는 2월의 활동을 돌아보고 허심탄회(!)하게 서로의 생각을 이야기 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지난 활동을 돌아보는 앞으로 하고 싶은 활동들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했습니다. 친구들이 주도하며 만들어 나가는 꽃친! 앞으로의 활동이 더욱 기대 되는 이야기들 이었습니다

 서로의 생각을 이야기 하는 시간을 가진 꽃친은 조금 일찍 전체 일정을 끝내고, 팀별로 활동을 마무리 했는데요. 1 팀은 팔레드서울 갤러리, 2등팀은 대림미술관으로 나뉘어 전시를 관람 했습니다


2, 5번의 모임을 통해 몸풀기를 마친 꽃친! 3월에는 새학기의 시작과 함께 꽃친도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합니다~😊

 

꽃다운친구들 2기 동행쌤 정채건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